내가 누구인지부터 답을 내라

무리뉴의 경우 프로 선수경력 없이 감독이 된 것은 아니다.

그는 포르투갈의 작은 클럽 벨레넨세스, 히우아베, 세징브라에서 총 5년간 선수 생활을 했다. 그는 주로 중앙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는데 전혀 인상에 남지 않는 시간을 보냈다.

사실 그는 본격적으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하기에 앞서 고작 15살의 나이에 자신의 진로에 대한 명확한 판단을 내렸다. 그는아버지에게 자신이 선수로 대성할 가능성이 없으며 대신 세계최고의 감독이 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록 최고의무대와 최고의 팀에서 뛰어 보지는 못했지만 프로 선수 생활을 경험한 것은 훗날 그가 감독직을 수행하는데 기반이 되었다.

무리뉴의 아버지 펠리스는 짧게나마 포르투갈 축구 국가대표 선수를 지내기도 했던 골키퍼였고,  축구 지도자로도 20여 년의 세월을 보냈다.

그런 아버지가 그에게는 첫 번째 스승이었다.  그는 아버지의 훈련과 경기를 빼놓지 않고 지켜봤고, 아버지 역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빠짐없이 아들에게 이야기 해주었다.

현역선수에서 은퇴한 펠리스는 포르투갈 3부리그 클럽 칼다스에서 지도자 경력을 시작했는데 10대 초반에 불과한 아들과의 대화를 통해서 그가 축구 경기를 이해하고 분석하는 능력이 비범하다는 것을 느꼈다.

소년 무리뉴는 아버지의 팀 드레싱룸에 늘 상주하며 선수들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성장했다.

“축구에 미친 아이가 아니라 감독의 입장에 서서 대화를 나눴다, 경험이 더해지면서 점점 더 나아졌다.  감독들은 경기의 냄새를 맡는다.  경기를 읽고, 또 느낀다.”

수많은 천재 선수들이 이 나이에 기막힌 기술을 선보이며 주목 받는다.  천대 감독인 무리뉴는 이 나이에 이미 경기를 분석하는 놀라운 능력을 보였다. 펠리스는  자신의 아들을 상대팀 경기 분석을 위해 파견했고  소년무리뉴는 완벽한 보고서를 제출했다.

펠리스는 지도자로 승승장구 했다.  칼다스에서의 인상적인 성과로 2부리그 클럽 아모라로 이적했고,  1978/1979 시즌에는 클럽을 1부리그로 승격 시켰다.  무리뉴는 아버지가 이끌던 팀의 볼보이로 일했는데,  펠리스는 아들에게 선수들을 향해 전술 지시를 전달하도록 시켰다.

만 16세의 무리뉴는 이미 팀의 전력 분석관으로 일했다. 그라운드의 숨은 코치였다.

무리뉴는 아버지 펠리스가 현역 생활을 마감한 벨레넨세스 유소년 팀에서 성장했다.

무리뉴에게 히우 아베 에서의 1년은 그의 선수 경력에 최악의 시간으로 남았다.  1982년 대부분의 시간을 리저브팀에서 보내던 무리뉴는 스포르팅 리스본과의 빅매치에서 주전 수비수의 부상으로 인해 투입 기회를 얻었다가  1-7 참패의 원흉이 되었다.  히우아베를 리그 5위로 이끌며 최고의 성적을 냈던 펠리스는 아들의 기용이 실패로 돌아간 뒤 아들과 함께 해고 통보를 받았다.

무리뉴는 큰 상처를 받고  대학교 진학을 선택하게 된다.

www.sogmnmnniijiii.com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